설경구·최희서, 대종상 홍보대사 위촉 “명성 되찾고 도약하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설경구-최희서/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19일 서울 여의도 KT타워에서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의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말보다 행동으로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설경구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지난해 열린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이다.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다.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조직위는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한 것.

김 조직위원장은 “그간 대종상은 출품제를 고집했지만 55년 만에 시대 흐름에 발맞춰 개봉작을 대상으로 심사하기로 했다. 대종상이 가장 크게 변화한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종상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의 아카데미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1일부터 올해 8월 31일까지 개봉한 작품 104편을 대상으로 심사한다.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는 제외했으며, 10억 원 이상을 투입해 100개 관 이상에서 40회 이상 상영된 작품을 대상으로 했다.

예선 심사위원은 영화평론가와 감독 등 전문성을 갖춘 심사위원 18명으로 구성됐다. 조직위는 심사의 투명성을 보장하기 위해 예심 통과 작품을 발표할 때 심사표를 공개할 계획이다. 다만 이날 노미네이트 작품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심사가 지연돼 21일 예심 통과 작품 명단을 발표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대종상을 놓고 영화인이 양분된 현실을 잘 알고 있다. 이번에는 그간 반대편에 서 있던 분들도 몇 분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했다. 대종상은 영화인의 것이고, 대종상 시상식으로 영화인이 화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망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