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송하윤 번쩍 안은 최진혁,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드라맥스 ‘마성의 기쁨’/사진제공=MBN∙드라맥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최진혁과 송하윤의 달달한 순간이 예고됐다.

‘마성의 기쁨’ 제작진은 19일 공마성(최진혁)이 주기쁨(송하윤)에게 신발을 신겨주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은 각각 검은색 슈트와 하얀색 드레스를 차려 입고 있다. 살인 누명을 쓴 후 나락으로 떨어진 주기쁨은 앞서 생활형 배우로 변신해 편안한 일상복만 입어왔던 터. 두 사람에게 과연 어떤 상황이 펼쳐진 것인지 호기심을 부른다.

또한 사진 속 공마성은 주기쁨을 번쩍 안고 들어올려 어디론가 향하고 있다. 게다가 주기쁨을 앉혀 놓은 채 그 앞에 무릎을 꿇고 신발을 신겨주고 있다. 방송 초반부터 신발을 두고 애틋한 교감을 나눴던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진전될 지가 관전포인트다.

‘마성의 기쁨’ 관계자는 “해당 장면은 주인공들의 상상이나 꿈 장면이 아니라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이라며 “두 사람의 관계 진전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장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성의 기쁨’은 신데렐라 기억장애를 앓는 남자 공마성과 누명을 쓰고 나락으로 떨어진 톱스타 주기쁨의 황당하지만 설레는 사랑 이야기다.

‘마성의 기쁨’ 5회는 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