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지혜, ‘군주’ ‘투깝스’ 제작한 피플스토리컴퍼니와 전속계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왕지혜/ 사진제공=마리끌레르

배우 왕지혜가 피플스토리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왕지혜는 2003년 MBC 드라마 ‘1%의 어떤 것’으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친구, 우리들의 전설’, ‘개인의 취향’, ‘보스를 지켜라’, ‘힘내요, 미스터 김!’, ‘호텔킹’, ‘미녀의 탄생’, ‘그래, 그런거야’, 영화 ‘식객: 김치전쟁’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SBS ‘사랑은 방울방울’에서 주인공 은방울 역으로 출연,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배우로서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이며 대중들이 신뢰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왕지혜는 맡는 역할마다 탁월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안정된 연기력은 물론 미모까지 겸비한 데뷔 15년 차 베테랑 배우.

피플스토리컴퍼니는 “왕지혜 배우와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오랫동안 쌓아온 내공을 바탕으로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굉장히 매력적인 배우다. 안정적인 환경 속에서 오로지 연기에만 집중해 최고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왕지혜와 계약을 체결한 피플스토리컴퍼니는 MBC ‘군주’, ‘투깝스’를 제작 했으며 2019년 블록버스터 드라마 1편과 로맨틱 코미디 2편 그리고 영화까지, 다양한 방송미디어 컨텐츠 사업으로 단단한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종합엔터테인먼트 회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