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마’ 쫓는 자 정웅인 vs 쫓기는 자 김윤진, 강렬한 연기 시너지 기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 마, 복수의 여신’ 정웅인/사진제공=SBS

배우 정웅인이 SBS 새 주말 특별기획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이하 ‘미스 마’)에서 탈옥수 김윤진을 쫓는 지독한 형사 한태규로 분해 안방극장을 찾는다.

‘미스 마’에서 정웅인이 맡은 한태규는 한번 설정한 목표물은 절대 놓치지 않는 집요한 성격의 형사다. 누명을 쓰고 고등학교에서 퇴학 당한 뒤 ‘자신처럼 억울한 일을 당하는 사람이 없게 하겠다’는 신념으로 경찰이 됐다.

한태규는 신입 형사 시절, 딸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미스 마(김윤진)를 체포했다. 9년 뒤 미스 마가 감옥에서 탈옥하자 사건을 맡았던 담당형사로서 그녀의 뒤를 쫓는데, 이 과정에서 과거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다른 중요 단서들을 발견하고 혼란에 빠진다.

정웅인은 2013년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사이코패스 민준국으로 분해 많은 시청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올해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도 지독한 악인 금태웅으로 분해 대체 불가 카리스마를 입증했다. 정웅인은 SBS 드라마와 만날 때마다 강렬한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탄생시켰다. 이에 ‘미스 마’에서는 원리 원칙에 충실한 워커 홀릭 한태규 형사를 어떻게 보여줄지 관심이 높아진다.

정웅인과 김윤진의 조화 역시 기대를 불러 일으킨다. 제작진은 “정웅인과 김윤진이 한 작품 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춘다는 사실을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두 배우가 함께 할 때의 시너지가 대단하다. 쫓는 자와 쫓기는 자가 팽팽하게 맞서면서 극의 긴장감을 한층 높인다. 카리스마 넘치는 두 배우의 만남이 시청자 기대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미스 마, 복수의 여신’은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서 크리스티의 작품 중 여성 탐정 ‘미스 마플’의 이야기만을 모아 국내 최초로 드라마화하는 작품. 딸을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절망에 빠져 있던 한 여자가 딸을 죽인 진범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뛰어난 추리력으로 주변인들의 사건까지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인간 본성을 돌아보게 만드는 휴머니즘 가득한 추리극으로, 김윤진의 19년 만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10월 6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