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공’ 해령 “지수 눈만 봐도 몰입…많이 배웠다” 출연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탁구공’ 베스티 해령/ 사진제공=HNS HQ

걸그룹 베스티 출신 해령이 JTBC 드라마페스타 ‘탁구공’ 출연 소감을 남겼다.

해령은 지난 17, 18일 양일간 방영된 2부작 월화드라마 JTBC ‘탁구공'(극본 박지원, 연출 김상호)에서 안정된 연기력을 보이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극 중 인하 역을 맡아 배우 지수와 호흡을 맞췄다. 지수의 고백을 매몰차게 거절하는 짝사랑 상대로 강렬하게 첫 등장했다. 이어 상처를 안고 있으면서도 옛 연인을 잊지 못하는 인하의 복잡한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캐릭터의 이야기에 깊이를 더했다.

방송 이후 해령은 소속사를 통해 “현장에서 늘 배역에 집중하고 있는 지수 님을 보면서 많이 배웠다. 눈만 보고 있어도 몰입이 잘 됐을 정도였다”고 밝혔다.

이어 “‘탁구공” 대본을 읽을 때부터 출연 자체가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평소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인하를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 많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더 노력하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활동을 보이고 있는 해령은 올해 초 종영한 SBS 드라마 ‘이판사판’에서 수려한 외모와 비상한 두뇌를 가진 로스쿨 학생으로 활약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걸그룹 베스티 활동에 이어 배우로 성공적인 궤적을 쌓아가고 있는 해령은 차기작으로 연기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