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구일지’ 예원∙박준규, 가족들 이탈에 ‘갈등 최고조’…”몸도 마음도 ‘만신창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스카이티브이(skyTV)∙채널A ‘식구일지’/사진제공=스카이티브이(skyTV)∙채널A

스카이티브이(skyTV)∙채널A ‘식구일지’에서 박준규, 예원, 장민과 가족들간의 갈등이 극에 달한다. 

1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식구일지’에서는 도전 2주차 만에 갈등이 폭발한 박준규, 예원, 장민 가족의 모습이 공개된다.

박준규 가족은 진송아가 잠깐 외출한다는 메시지만 남겨놓고 이후 연락이 두절됐다. 남은 가족들이 급하게 저녁밥을 차린 뒤 서둘러 그녀를 찾아 돌아 다녔다. 도전이 10일이 넘게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 같은 위기의 순간이 계속되면서 매형은 결국 “너무 힘들다”며 포기하고 싶어하는 뉘앙스를 풍겼다고 한다.

예원 가족은 요주의 인물인 남동생이 주말이라며 친구들과 1박2일로 여행을 떠나버리면서 남은 가족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도전 8일만에 돌발로 벌어진 상황에서 남은 가족들은 할말을 잃고 긴급하게 대책회의를 열었다. 도전을 이어가기 위한 솔루션을 만들면서 이들이 탈락의 위기를 잘 넘길 수 있을지가 관전포인트다.

장민 가족은 도전 상황에서도 평소처럼 느긋한 장민과 가족들을 위해 늘 뒤치다꺼리를 해왔던 종록이 결국은 크게 충돌했다. 장민은 웹 콘텐츠 제작으로 7시가 다되도록 회의를 하다가 깜짝 놀라 집으로 향했다. 연락 두절로 마음이 상한 종록은 장민과 다투다 결국 촬영을 중단했다고. 이들이 계속 도전을 이어갈 수 있을까.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