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안재현, 신부 지망생 스틸컷 첫 공개 ‘인간 포카리’

[텐아시아=우빈 기자]

‘뷰티 인사이드’ 안재현 / 사진제공=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배우 안재현이 맑은 영혼의 신부 지망생으로 변신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측은 19일 청량함이 넘치는 안재현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 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 분)의 조금은 특별한 쌩판 초면 로맨스를 그린다.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은 ‘또 오해영’의 송현욱 PD와 참신한 필력의 임메아리 작가가 의기투합해 원작과는 또 다른 매력의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케 한다.

1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안재현은 깨끗하고 맑은 영혼을 지닌 신부 지망생 류은호를 연기한다. 류은호는 숲처럼 고요하고 청량한 기운을 품은 심성에 극강의 비주얼까지 장착해 존재 자체가 힐링인 ‘인간 포카리’다. 의외의 엉뚱함이 사랑스러운 반전 매력의 소유자인 류은호는 한세계의 비밀을 오랜 세월 지켜준 단짝 친구로 사사건건 한세계를 곤경에 빠뜨리며 비밀을 캐내려는 강사라(이다희 분)를 만나며 마음의 변화를 맞게 되는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 안재현은 청량하고 부드러운 분위기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티끌 한 점 없는 순수 영혼 류은호와 200%의 싱크로율을 뽐내는 안재현의 비주얼은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신학대학에 다니기 위해 온갖 아르바이트를 섭렵한 류은호. 카페부터 집안일까지 정통한 ‘파워 알바몬’의 면모를 담은 스틸컷은 류은호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더 높인다.

여러 작품에서 개성 뚜렷한 매력을 선보여 온 안재현은 류은호 역을 통해 또 다른 얼굴을 선보인다. 무엇보다 한 달에 한 번 타인의 얼굴로 바뀌는 한세계와는 티격태격 절친 케미로 야망 넘치는 강사라와는 극과 극 반전 케미로 설렘 지수를 높인다. ‘야망녀’ 강사라와 순도 200%의 영혼을 지닌 류은호가 펼칠 엉뚱하고도 사랑스러운 로맨스 케미는 ‘뷰티 인사이드’의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뷰티 인사이드’는 오는 10월 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