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김지수, 외유내강 카리스마 팀장役…이동건과 미묘한 갈등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김지수/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원래 팀장이라는 자리가 부하 직원들 때문에 곤란하라고 있는 자리야”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김지수가 차가운 카리스마와 따뜻한 인간미를 동시에 뿜어내는 ‘슈트미 폭발’ 양서군 역으로 변신한 현장이 처음 공개됐다.

오는 10월 1일 방송을 앞둔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 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2016년 히트작 ‘낭만닥터 김사부’ 강은경 작가의 후속작으로, 이제훈·채수빈·이동건·김지수 등 배우들이 출연한다.

김지수는 위기 앞에 당당하고 고객 앞에 나이스한, 공항 공식 ‘워커홀릭’ 여객서비스팀장 양서군 역을 소화한다. 직설적이고 화끈한 프로 중의 프로. 일 앞에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독종’으로 소문이 자자하지만 마음속에는 누구보다 따뜻한 인간미를 장착하고 있다. 자신의 팀으로 발령 받은 이수연(이제훈)과 한여름(채수빈)을 든든히 챙기는 ‘해결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양서군은 친화력이 넘치는 모습으로 칭찬이 자자한 ‘젊은 실세’ 서인우(이동건)의 본모습을 간파해 미묘한 갈등을 쌓기도 한다. 모든 이들이 꿈꾸는 ‘이상적인 팀장’ 양서군이 펼쳐 나갈 ‘사회생활 비책’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와 관련 양서군이 슈트미(美)와 함께 내면에 장착된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몸에 딱 떨어지는 슈트 차림으로 커리어 우먼의 자태를 뽐내며 현장을 누비는가 하면, 업무 상대를 또렷하게 바라보며 팀장으로서의 당당한 포스를 뿜어내는 것. 일에서는 나무랄 데 없는 ‘강철녀’로서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드라마 ‘태양의 여자’ ‘따뜻한 말 한 마디’ ‘기억’ ‘화랑’ 등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뿜어낸 김지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김지수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부터 겉으로 보기엔 차가워 보이지만, 가슴 속 깊은 곳에 인간미가 살아있는 양서군 캐릭터가 마음에 쏙 들었다”며 “일에 있어서는 완벽하면서도, 팀원들을 진심으로 챙기는 모습까지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진정성 넘치는 캐릭터로 각인되고 싶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김지수가 외강내유 캐릭터인 양서군의 세심한 모습을 찰떡같이 표현해내며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그동안 쌓아온 연기 내공을 100% 발휘해 누구보다 임팩트 넘치는 캐릭터를 그려낼 것”이라고 귀띔했다.

‘여우각시별’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