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은혜 “쌍둥이 아들, 내 드라마 촬영 싫어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박은혜(위) / 사진제공=KBS

최근 이혼 소식이 알려진 배우 박은혜가 KBS2 ‘해피투게더3’로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는 ‘우유남녀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임창정, 배우 서유정·박은혜, 그룹 우주소녀 보나, 그룹 NCT 루카스와 함께 한다.

앞선 녹화에서 박은혜는 어린 아들들의 특별한 엄마 사랑을 이야기했다. 박은혜까 드라마에서 경찰서에 잡혀가고 병원에 입원하는 등 힘들어하는 장면을 본 아들들이 엄마가 드라마 촬영장에 가는 것을 싫어하게 됐다는 것이다. 박은혜는 “아들들이 내가 경찰에 잡힌 장면을 보고 난 뒤 유치원 선생님을 붙잡고 펑펑 울었다더라”고 전해 감동을 안겼다.

또한 “아들들을 가르치다 보면 엉뚱한 대답들이 불쑥 튀어나온다”면서 순수한 아이들의 대답을 공개해 모두를 웃게 했다. MC들은 “정말 창의적이다. 천재다”라고 입을 모았다.

MBC 드라마 ‘대장금’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박은혜는 지금까지도 이어지는 인기를 직접 고백해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쌍둥이 아들들의 귀여운 에피소드와 깜짝 놀랄만한 박은혜의 글로벌 인기는 오는 2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