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이지아, 죽음 조종 타깃은 김원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오늘의 탐정’ 이지아, 김원해 / 사진제공=KBS

배우 이지아가 악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KBS2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에서 이지아는 사람의 죽음을 조종하는 악귀 선우혜를 연기하고 있다.

특히 지난 8회 엔딩에서 귀신 탐정 이다일이 자신의 놀이를 방해한다고 생각한 선우혜는 이다일(최다니엘 분)에게 “널 사랑하는 사람들, 내가 다 죽여버릴거다”고 섬뜩하게 경고했다.

그런 가운데 이다일의 최측근 한소장(김원해 분)을 타깃으로 설정한 선우혜의 모습이 공개돼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어두컴컴한 폐허에서 목을 매려 하는 한소장과 이를 지켜보며 미소를 짓고 있는 선우혜의 모습이 포착된 것. 한소장은 공포에 물든 눈빛으로 천장에 매달린 천에 목을 갖다 대고 있다. 자신이 무슨 일을 벌이는 지도 모르는 듯 멍한 한소장과 이를 바라보며 즐겁다는 듯 미소 짓는 악귀 선우혜의 모습이 대비를 이루며 등골을 서늘케 하는 공포를 예고한다.

선우혜가 귀신 탐정 이다일을 도발한 데 그치지 않고 그의 주변 사람들을 위협하며 본격적으로 이다일을 향한 공격 행보를 보일 예정이다.

‘오늘의 탐정’측은 “오늘 방송되는 ‘오늘의 탐정’ 9, 10회에서는 최다니엘과 박은빈이 이지아의 정체에 훌쩍 다가서는 동시에 이지아의 섬뜩한 폭주가 펼쳐진다. 특히 이지아가 최다니엘의 최측근 김원해의 죽음을 조종하며 본격적으로 최다니엘을 자극할 예정. 이로 인해 한층 더 과감하고 쫄깃한 전개가 이어진다”고 밝혔다.

‘오늘의 탐정’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