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제훈, 충남 육군 훈련소 입소

배우 이제훈, 충남 육군 훈련소 입소영화 , 등에 출연한 배우 이제훈, 25일 오후 충남 육군 훈련소에 입소. 이제훈은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청소년과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연극과 뮤지컬 등 공연을 펼치는 서울경찰홍보단 소속 의무경찰로 21개월 간 복무할 예정이다.
10 아시아
10.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생이여.

하정우, 자신이 집필한 시나리오 (가제)으로 영화 연출 도전. 은 한류스타 마준규가 탄 도쿄 발 김포 행 비행기가 예기치 않은 태풍에 휘말려 추락 위기에 빠지자 승객과 승무원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코믹 소동극으로, 하정우는 “배우가 아닌 감독의 입장에서 영화에 접근해보고 싶었다. 기획 단계부터 시나리오 작업을 비롯해 소소한 아이디어 하나하나까지 배우, 스태프들과 같이 고민하는 작업이 무척 즐겁다”는 심경을 밝혔다. 올해 영화 , , 등 작품 활동을 이어온 하정우는 지난 9월 촬영을 마쳤으며 11월 말 크랭크 인에 들어간 뒤 내년 1월 촬영이 예정되어 있다.
10 아시아
10. 잠은 자고 다니나요?

2PM의 택연, 토익(TOEIC) 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성적표 인증. 택연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번에 토익시험 봤는데 결과가 나왔네요. 10점 만점에 10점이 아니라 990점 만점에 990점”이라는 글과 함께 성적표를 캡쳐한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10 아시아
10. 트위터
매달 월세처럼 시험비만 내주고 성적표 구경도 못 해 본 전국의 부모님들을 소환하는 소식.

싸이의 ‘강남 스타일’, 빌보드 메인차트 핫 100에서 5주 연속 2위. 1위는 라디오 재생 횟수에서 ‘강남 스타일’을 앞서며 2000포인트의 차이를 유지한 마룬 파이브의 ‘One More Night’가 차지했다. 지난 19일 미국으로 출국한 싸이는 ABC 토크쇼 출연을 비롯해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치고 있다.
10 아시아
10. 6주 연속 1위한 여세를 몰아 마음껏 방점 뿜어내고 오시길.

기안 84 작가의 네이버 웹툰 , 이라는 타이틀로 드라마화. 제작사 측은 “드라마 은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싸이의 ‘강남 스타일’과는 무관하며, 인기 웹툰 을 원작으로 ‘오리지널 패션왕’의 진수를 선보일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드라마”라고 밝혔다. 은 12월 말 촬영에 들어가 내년 2월 방영하는 것을 목표로 제작될 예정이다.
10 아시아
10. 주인공이 닭으로 변신하면 오리지널 인정.

엄태웅, 내년 6월 방영을 목표로 기획 중인 SBS 주인공 이순신 역 물망에 올라. 은 임진왜란이 끝난 후 조선을 속국으로 합병하여 후국의 누루아치를 견제하려는 명나라의 음모를 노량해전에서 전사하지 않은 이순신이 막아내고 조선을 구한다는 팩션 사극으로, SBS 의 진혁 감독과 KBS 의 박진우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작품이다.
보도자료
10. 이러려고 나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 말라고 하신 건가요.

먼데이키즈의 스페셜 앨범 < healing activity >의 수록곡 ‘우리 명수가 달라졌어요’, SBS 방송 심의 부적격 판정 받아. ‘우리 명수가 달라졌어요’는 어린 시절 자신이 괴롭혔던 동창생 명수가 몇 년 뒤 명품으로 치장하고 동창회에 나타난 상황을 코믹하게 그린 곡으로, 심의 부적격 판정을 받은 부분은 비속어 및 ‘롤렉스, 에르메스’ 등 특정상표 이름 사용이다.
10 아시아
10. 제목만 보고 MBC 테마곡이라 SBS 방송 안 되는 줄.

지난 24일 마감된 KBS 사장 후보자 공모에, 길환영 KBS 부사장, 조대현 KBS미디어 사장, 고대영 KBS미디어 감사, 권혁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부위원장, 길종섭 전 케이블TV방송협회장, 강동순 전 KBS 감사, 장윤택 전 KBS TV제작본부장, 이정봉 KBS비지니스 사장, 이동식 KBS 비지니스 감사, 김성환 KBS 외주제작국 PD, 최영호 변호사, 이후재 한국언론인협회 이사 등 12명 응모. 언론노조 KBS 본부는 길 부사장 등 9명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KBS 이사회는 다음달 9일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실시해 사장 후보자 1인을 선정한 후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예정이다.
10 아시아
10. KBS에서 면접 생중계하고 대국민 문자투표 반영해 주세요. 제목은 .

글. 최지은 f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