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현빈 “자유로운 표현 가능했던 캐릭터…더 재밌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현빈/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이 영화 ‘협상’으로 첫 악역을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현빈은 ‘협상’에서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1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현빈을 만났다.

현빈은 “연기에 제한이 덜한 느낌이어서 훨씬 자유롭게 했다”며 “이번 캐릭터는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었다. 거기서 오는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하고 싶었던 것들을 한 것이지 악역을 하겠다는 시점을 굳이 둔 것은 아니었다”며 “악역이어서 어려운 점은 없었다. 착한 역할도 캐릭터를 만들 때마다 늘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한 “저에 대한 이미지나 갖고 있는 생각이 있을 것”이라며 “이미지가 남아있을테지만 나름대로 다른 캐릭터를 추구하고 다른 소재를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협상’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을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가 일상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