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현빈 “손예진, 뻔하지 않은 표현력으로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현빈/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이 영화 ‘협상’에서 손예진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현빈은 ‘협상’에서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1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현빈을 만났다.

현빈은 이번 영화에서 손예진(하채윤 역)과 첫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 두 사람은 동갑내기기도 하다.

현빈은 손예진과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장르에서 또 같이 하자고 얘기했다”며 “함께 연기하며 놀란 지점이 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장 모니터를 보며 놀라기도 했지만, 큰 스크린으로 봤을 때는 훨씬 더 크게 다가오는 점이 있었다”며 “하나를 예로 꼽자면, 태구가 채윤을 도발하는 장면에서 예진 씨는 감정을 밖으로 표출할 줄 알았는데 안으로 삼키더라. 상대배우지만 점점 더 궁금증이 생기고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예진 씨는 조용하고 차분하지만 그 모습만 있는 것이 아니다”며 “내면에 숨겨둔 매력이 많다. 흥도 있고 털털하다”고 칭찬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을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가 일상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