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 매튜 다우마 “내가 전소미 매니저 한다는 건 헛소문…소미는 소미, 나는 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진짜사나이300’의 매튜 다우마./사진제공=MBC

전소미 아버지 매튜 다우마가 딸의 행보에 관해 “소미 일은 소미 일이고 나랑은 별도”라고 얘기했다.

18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짜 사나이300’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1차 라인업으로 뽑힌 강지환, 매튜 다우마, 펜타곤 홍석, 김재화, 신지, 이유비와 연출을 맡은 최민근, 장승민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매튜 다우마는 JYP를 떠난 딸 전소미에 관한 질문에 “소미 일은 소미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랑 별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소미 매니저를 한다는 소문은 다 헛소문”이라며 “소미가 JYP 마무리하고 독일을 다녀왔다. 이제 연휴가 되면 같이 이야기할 예정”이라며 “나는 부모로서 와이프와 함께 조언을 할 예정이다. 내가 전문가가 아니니까 딸에게 뭐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매튜 다우마가 출연하는 ‘진짜사나이300’는 오는 21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