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경찰 출석’ 구하라, 담담하고 당당하게…상처 가리지 않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구하라,강남경찰서

가수 겸 배우 구하라. / 이승현 기자 lsh87@

“앞으로 경찰 조사를 통해 밝히겠습니다. 성실하게 임하겠습니다.”

전 남자친구 A씨를 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18일 경찰 조사에 앞서 “누가 먼저 때렸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구하라는 이날 오후 3시 경찰에 출석했다. A씨를 일방적으로 폭행했다는 혐의를 벗기 위해서다. 그는 편안한 복장에 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턱과 목 부근에는 밴드를 붙였고, 반팔 티셔츠를 입어 멍과 긁힌 상처 등이 그대로 드러났다. 팔에는 붕대도 감았다.

구하라는 담담한 표정으로 “누가 먼저 때렸느냐”는 질문에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밝히겠다”고 답했다. 이어 부상에 대해서는 “진단서에 나와있는 그대로”라고 말했다.

구하라,강남경찰서

가수 겸 배우 구하라. / 이승현 기자 lsh87@

구하라는 차분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고, 상처를 애써 숨기지도 않았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이전까지는 약식으로 진술서만 썼고, 이날 이후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남경찰서는 지난 13일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당시 출동한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A씨는 구하라의 일방적인 폭행을 각각 주장했다. 두 사람의 팽팽한 대립은 현재도 크게 다르지 않다.

구하라보다 하루 앞서 지난 17일, 4시간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은 A씨는 “산부인과 진단서 등 구하라가 언론에 밝힌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