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데뷔’ 루첸트의 남다른 패기 “방탄소년단 따라 빌보드 가자”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루첸트의 영웅(왼쪽부터), 고건, 유성, 지후, 바오, 박하, 태준이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빅 디퍼(The Big Dipper)’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루첸트가 글로벌 K팝 그룹인 방탄소년단 뒤를 이어 세계로 뻗어나가겠다는 원대한 꿈을 밝혔다. 국내 데뷔 전부터 세계화 전략을 펼치며 아시아, 유럽 등지에서 팬덤을 쌓고 있는 루첸트가 국내에서도 ‘팬심’에 불을 붙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18일 정오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빅 디퍼(The Big Dipper)’를 발표한 루첸트의 데뷔 쇼케이스가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앨범의 타이틀곡 ‘뭔가 달라’는 힙합 기반의 퓨처앤팝(Future & POP) 장르로, 서로 사랑했던 뜨거운 마음이 식어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절절함을 거침없이 표현한 곡이다. 중독적인 멜로디, 폭발적인 군무, 애절한 보컬이 잘 어우러져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루첸트 쇼케이스

그룹 루첸트의 영웅(왼쪽부터), 고건, 유성, 지후, 바오, 박하, 태준이 18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빅 디퍼(The Big Dipper)’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루첸트 리더 유성은 “멤버들과 모여 연습을 하면서 ‘우리가 무대에 설 수 있을까’라고 말했는데 무대에 오르니 기분이 새롭고 떨린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루첸트는 국내 데뷔 전부터 인도, 일본, 홍콩 등 해외에서 10개월 간 먼저 프로모션을 진행하면서 팬덤을 쌓았다. 최근에는 일본 대형 기획사 다이아몬드 엔터테인먼트(DE)와 계약해 신인 그룹으로는 이례적인 행보를 보여줬다.

이에 대해 영웅은 “데뷔 전에 여러 나라에서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월드투어 프로모션을 잘 마쳤다. 나라마다 문화와 언어가 다른데도 우리 노래로 하나가 돼 같이 불러주는 게 지금까지 기억에 남는다”며 큰 성원에 감사함을 표했다.

이들은 월드 프로모션으로 얻은 풍부한 경험을 차별점이자 강점으로 내세웠다. 유성은 “데뷔 전부터 여러 나라를 돌며 프로모션을 했는데 모든 공연을 현지 언어로 했다. 완벽하진 않지만 배우들이 대본을 외우듯 우리도 공연을 위해 나라별로 언어와 무대를 공부했다”며 “공연에 맞는 큐시트를 다 외워서 통역 없이 무대를 이어갈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하게 했다. 이게 바로 우리만의 차별점이 아닐까 한다”고 강조했다.

그룹 루첸트의 태준(뒷줄 왼쪽부터 시계방향) , 고건, 지후, 유성, 영웅, 박하, 바오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데뷔 미니앨범 ‘더 빅 디퍼(The Big Dipp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루첸트가 꼽은 롤모델은 방탄소년단이다. 리더 유성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은 실력은 물론 멤버들 각자의 개성이 뛰어나다. 또 7명이 모였을 때 내뿜는 시너지가 대단하다고 생각해 꼭 닮고 싶다”며 “팬들과 소통을 중요하게 여기는데 우리도 본받아서 잘 따르고 싶다”고 설명했다.

루첸트는 데뷔 활동 이후 오는 10월 인도를 시작으로 월드투어에 돌입한다. 아시아와 유럽에서 이미 팬클럽이 결성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루첸트는 이번 월드투어를 통해 자신들의 입지를 좀 더 확장시키겠다는 각오다. 이들은 “정식 데뷔를 기다려준 팬들에게 퍼포먼스를 보여줄 생각에 설레고 기대가 많이 된다.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멤버마다 캐릭터가 달라서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는 루첸트는 최종 꿈도 각자 달랐다. 태준은 “동방신기 선배님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웠다. 그래서 동방신기 선배님처럼 도쿄돔을 꽉 채우는 공연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하와 고건은 “가장 큰 음악시장인 미국에서 성공하고 싶다. AMA(American Music Awards)와 빌보드 무대에도 서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특히 박하는 “수식어 자체를 루첸트로 만들면 어떨까 한다. ‘제2의 누구’라는 수식어가 있지만 우리는 그냥 루첸트라고 불리는 게 가장 좋지 않을까 한다. 우리가 그렇게 되도록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루첸트의  ‘더 빅 디퍼(The Big Dipper)’  전곡은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