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크러쉬, ‘한끼줍쇼’ 동반 출연…‘빗속에서’ 즉석 듀엣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한끼줍쇼’에 출연한 가수 이문세(위), 크러쉬. / 사진제공=JTBC

가수 이문세와 크러쉬가 오는 19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성남시 판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본격적인 도전에 앞서 판교동의 한 도서관 앞에서 이경규, 강호동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앞선 녹화에서 이문세는 “오늘 크러쉬를 본 것만으로도 나는 배부르다”며 후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크러쉬 역시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두 사람은 방송 최초로 듀엣 무대를 보여주기도 했다. 크러쉬가 평소 이문세의 곡 중 ‘빗속에서’를 가장 좋아한다고 밝히면서 즉석에서 듀엣이 연출됐다. 현장에 울려퍼진 두 사람의 멜로디에 모든 사람들이 감동했다고 한다.

또한 이문세는 과거 별밤을 진행하던 시절 강호동을 눈여겨 보고 연예계에 데뷔시키는 데 한몫 했다고 밝혔다. 평소 이경규가 ‘내가 별밤에서 강호동을 발굴했다’고 주장한 것에 원조 별밤 디제이 이문세가 등장해 반기를 든 것이다. 이문세의 폭로에 강호동은 “왜 그걸 이제 말해 주냐”며 놀라워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