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드디어 웃는다…확 달라진 양식집∙덮밥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혹평 연속이었던 상인 시식단의 방문 이후 달라진 양식집과 덮밥집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는 1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에서다.

최근 녹화에서 ‘청년구단’을 찾은 백종원은 우선 양식집과 덮밥집의 신메뉴를 시식했다. 지난 시식회 이후 확 달라진 두 집의 메뉴를 맛본 백종원은 깜짝 놀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메뉴를 보완할 수 있는 팁까지 알려주며 신메뉴를 적극 지원했다.

신메뉴를 평가할 깜짝 시식단도 등장했다. 사장님들에게 따끔한 혹평을 했던 지난 게릴라 시식단 상인들이 청년구단을 다시 찾은 것. 익숙한 얼굴의 시식단에 사장님들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본격 평가 시작 전, 백종원은 “지난번 손님으로 찾아온 상인들을 맞혀보라”며 사장님들에게 깜짝 테스트를 제안하기도했다. 과연 청년구단 사장님들은 백종원이 준비한 테스트를 통과할 수 있을까.

이밖에 바뀐 메뉴로도 백종원의 인정을 받지 못한 초밥집 사장님은 메뉴 업그레이드를 위한 유학길에 올랐다. 지난 평가 당시 백종원이 “찾아가라”며 주소까지 건네준 ‘골목 식당’ 선배의 가게를 방문하게된 것. 사장님은 음식을 맛보기 위해 직접 줄까지 서며 선배의 조언을 구했지만, 사장님의 기대와는 달리 ‘골목식당 선배’는 백종원을 능가하는 따끔한 호통을 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