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 VS 김재욱, 필연적 대립 ‘일촉즉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 the guest/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의 김동욱과 김재욱이 충돌한다.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극본 권소라 서재원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제작진은 18일 영매 윤화평(김동욱 분)과 구마사제 최윤(김재욱 분)의 팽팽한 대치 현장을 공개했다.

‘손 the guest’는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으로 구축한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독창적 세계관 위에 펼쳐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로 첫 회부터 시청자를 열광케 했다높은 완성도와 화제성은 물론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찬사를 받았다. 탄탄하고 치밀하게 설계된 서사는 몰입도와 흡인력을 높이는 강력한 동력이다. 20년 전 박일도라 불리는 큰 귀신 ‘손’에 의해 가족이 살해당하는 비극을 맞았던 윤화평최윤강길영(정은채 분)이 각각 영매구마사제형사로 재회해 악령을 쫓는 운명적 공조를 선보이고 있다.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의 세계를 대변하는 윤화평과 최윤이 어떤 공조를 펼쳐나갈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공개된 두 사람의 날 선 대치 현장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무겁게 가라앉은 어둠 속 윤화평과 최윤의 서늘한 눈빛이 서로를 예리하게 겨누고 있다박일도를 찾으려는 집념과 부마자를 구하려는 열정으로 뜨겁게 타오르는 불 같은 윤화평과 구마사제의 숙명을 묵묵히 짊어진 얼음 같은 최윤이 극과 극으로 빚어내는 강렬한 충돌은 결코 쉽지 않을 두 번째 공조를 예고한다.

우여곡절 끝에 첫 번째 부마자 김영수(전배수 분구마에 성공하며 짜릿한 공조를 이룬 윤화평과 최윤은 ‘손’에 잠식당한 두 번째 부마자를 찾아 나선다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과 악령을 쫓는 구마사제 최윤은 부마자를 찾는 단계부터 필연적으로 부딪친다김영수에 빙의됐던 악령의 힘을 능가하는 또 다른 악령이 한층 강력한 공포를 예고하는 가운데 두 사람의 공조가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김동욱과 김재욱이 지닌 서로 다른 분위기와 색이 각각의 인물에 동화돼 강력한 시너지를 발휘한다첫 주 방송에서부터 날 선 대립을 하면서도 구마에 성공했던 윤화평과 최윤의 공조가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다더욱 짜릿한 전개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손 the guest’ 3회는 오는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