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원호 “‘사생결단 로맨스’, 너무 즐거웠다…더 발전된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사생결단 로맨스’의 신원호/사진제공=아뮤즈

그룹 크로스진 멤버이자 배우 신원호가 MBC ‘사생결단 로맨스'(극본 김남희, 허승민·연출 이창한)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신원호는 지난 17일을 끝으로 막을 내린 ‘사생결단 로맨스’에서 내과 레지던트 1년 차 최재승 역으로 풋풋한 연기를 선보였다.

신원호는 “아쉬운 마음도 들지만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최재승’ 역은 그 동안 해봤던 역할이 아니었기 때문에 쉽지 않았지만 너무나 즐거웠던 드라마였다. 앞으로도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속사를 통해 밝혔다.

그가 연기한 최재승은 누나만 셋인 집안의 막내아들로 태어나 자유분방한 영혼의 소유자이자, 내분비내과에서 ‘최여사’라고 불릴 정도의 섬세한 공감 능력과 수다스러운 면모를 가진 인물.

내분비내과 전문의 주인아(이시영)와 신경외과 전문의 한승주(지현우)가 오해로 얽히며 다소 심각한 스토리를 이끌어 나갈 때 감초 연기로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특히 첫 만남부터 아찔했던 미운(인아)과는 티격태격 케미로 웃음을 전했고, 미운의 아픔을 위로하며 새로운 로맨스를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최종회에서는 미운과 연인으로 발전한 모습이 펼쳐졌다.

신원호는 ‘견원지간 로맨스’에서 로맨틱한 애니멀 커뮤니케이터로 변신해 배우로 활동을 이어간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