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주지훈 “암수라고 해서 처음엔 남녀 치정 살인극인줄 알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주지훈/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주지훈이 영화 ‘암수살인’을 통해 영화 제목이자 소재인 이 단어를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주지훈은 ‘암수살인’에서 수감 중에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강태오 역을 맡았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17일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주지훈을 만났다.

암수범죄(暗數犯罪)란 실제로 발생했으나 수사기관이 모르거나, 알았더라도 용의자 신원 파악 등이 되지 않아 공식적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은 사건을 말한다. 이 생소한 소재를 다룬 영화가 ‘암수살인’이다.

주지훈도 이번 영화를 통해 “암수살인이라는 단어를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처음에 듣고 막장 살인극인줄 알았다. ‘암수살인’이라고 해서 남녀가 서로 다 죽이는 이야기인줄 알았다”며 웃었다.

이어 “처음에는 손이 안 갔는데 매니저가 시나리오를 보더니 너무 재밌다고 했다. 그래서 영화를 제대로 알게됐다”고 말했다. 주지훈은 시나리오를 읽은 느낌을 “강렬했다”고 표현했다. 또한 “윤종빈 감독님과 (사나이픽쳐스) 한재덕 대표님이 (‘암수살인’이라는 제목을 보고는) ‘암수 서로 정답구나’라며 맨날 놀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