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국민아이돌’로 불리고 싶어요”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갓세븐,프레전트

그룹 갓세븐이 17일 오후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정규 3집 ‘프레전트 : 유(Present : YOU)’의 발매 기념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갓세븐이 ‘국민아이돌’로 불리고 싶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정규 3집 ‘프레젠트: 유(Present: YOU)’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영재는 새 음반으로 얻고 싶은 별명이 있냐는 MC 딩동의 질문에 “굉장히 어려운 질문이다”며 웃었다. 그러더니 “K팝을 많이 알린 국민 아이돌이라고 불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겸 또한 “K팝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했다. “언어와 환경이 다른 곳에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행복했다”며 “자부심도 느꼈고 K팝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되 수 있는 그룹이 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갓세븐은 이번 음반에서 해외 팬들을 위한 깜짝 선물을 마련했다. 타이틀곡 ‘럴러바이(Lullaby)’를 한국어뿐만 아니라 중국어·영어·스페인어 버전으로 발표하기로 한 것이다.

외국어에 능통한 잭슨은 “스페인어 녹음이 어려웠다”고 했다. 평소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은 언어이기 때문이란다. 진영은 “영어 가사를 그대로 쓴 한국어·중국어 버전과 달리 스페인어는 영어도 번안해서 썼다. 그게 좀 까다로웠다”고 덧붙였다.

음반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