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부산·서울 콘서트 ‘성황’..”행복한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미교. / 제공=제이지스타

가수 미교가 두 번째 콘서트를 열고 관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했다.

미교는 지난 1일 부산 오즈홀과 15일 서울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미니 콘서트 ‘레인 사운드(Rain Sound)’를 열었다.

“최고의 공연을 선물하겠다”면서 무대에 오른 미교는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연애는 무슨 연애’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OST를 연달아 불렀다. 이후에는 보보의 ‘늦은 후회’부터 정준일의 ‘안아줘’, 토이의 ‘여전히 아름다운지’, 방탄소년단의 ‘페이크 러브(FAKE LOVE)’ 등을 열창해 환호를 이끌어냈다.

미교는 자신의 음반 ‘빗소리’에 담긴 ‘내가 먼저 한 이별’과 ‘그만’을 부르며 애절한 감성을 보여줬다.

그는 콘서트를 마친 뒤 자신의 SNS를 통해 “공연하는 내내 내가 더 많은 위로를 받았다. 행복했고, 다시 노래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