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시작부터 안방 흔들었다…女 시청자 반응 ‘후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 the guest’ 포스터/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가 시작부터 안방을 뒤흔들었다.

지난 12일 ‘손 the guest’가 첫방송됐다.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결합으로 구축한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독창적 세계관 위에 펼쳐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는 첫 회부터 시청자를 열광케 했다. 높은 완성도와 화제성은 물론 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찬사와 함께 존재감을 입증했다.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장르물의 새 영역을 개척한 OCN의 뚝심은 첫 방송부터 통했다. 엑소시즘과 샤머니즘의 세계관이 본격적으로 펼쳐진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2.9%, 최고 3.2%를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20대부터 40대까지 여성 시청층에서 반응이 두드려졌다. 30대 여성 시청률은 평균 3.4%, 최고 4.7%, 40대 여성의 경우 평균 5.3%, 최고 6.3%로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20대 여성 시청층에서도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전통적으로 예능 프로그램이 강세인 수, 목요일 밤 11시 시간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OCN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행보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는 상황.

OCN은 장르물의 다양화를 통해 시청층의 확대와 외연 확장에 힘을 쏟아 왔다.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감각적인 연출과 영상으로 완성도를 높였고, 한국에서 벌어지는 분노 범죄를 모티브로 삼은 에피소드는 가장 한국적이고 사실적인 공포를 자아내며 몰입도를 더했다. 장르물의 문법을 답습하지 않는 새로운 시도는 장르물 마니아를 비롯한 여성 시청층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기대를 확신으로 바꾼 ‘손 the guest’를 향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실시간 검색어가 들썩일 정도로 열띤 반응을 이끌어 냈고, 각종 포털사이트 게시판과 SNS에서는 찬사와 호평이 쏟아졌다. 무엇보다 동영상 플레이 총 수치인 SMR 조회수가 벌써 211만을 돌파하는 등 무서운 기세로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이는 역대 OCN 오리지널의 첫 방송 주간(1주차) 기준으로 1위에 해당하는 압도적인 기록. SMR 조회수 중 남녀 비율은 각각 20%, 80%로 여성 시청자의 호응이 높았다. 특히, 여성 80% 중 20~30대가 52%를 차지하며 여성 2549 타깃시청층에서 강세를 보였다.

장르물에서 독보적인 연출 세계를 선보이는 ‘미다스의 손’ 김홍선 감독과 ‘장르물의 명가’ OCN이 만들어낸 특급 시너지는 차원이 다른 장르물을 탄생시켰다. 탄탄하고 치밀하게 설계한 서사도 그 자체만으로 강력한 동력이 되고 있다. ‘손’에 의해 비극을 맞은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의 공조, 알 수 없는 공포를 자아낸 큰 귀신 박일도의 존재, 촘촘히 깔아둔 복선 등은 몰입감과 궁금증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자신만의 색으로 독보적 캐릭터를 완성한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의 연기는 첫 회부터 강렬하게 시청자를 압도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손 the guest’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