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센터’ 이하나, “보이스2는 기적과도 같은 작품” 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하나/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나가 OCN 드라마 ‘보이스2’가 “기적같은 작품”이었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하나는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보이스2는 기적과도 같은 작품이었다. 좋은 감독님, 스태프, 그리고 멋진 배우분들과 함께 작업하고 마무리까지 잘 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그동안 보이스2와 강권주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이하나는 ‘보이스1’에 이어 ‘보이스2’에서도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 센터장을 맡았다. 사이코패스 형사 도강우(이진욱)와 악역 방제수(권율)라는 새로운 캐릭터와 서사 속에서 극의 중심을 잡는 리더의 모습을 선보였다.  강권주 캐릭터를 통해 전작의 세계관을 안정적으로 이끈 이하나의 차기작이 기대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