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서른 살 생일…대만+태국 6000여명 팬들과 함께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종석/ 사진제공=에이맨 프로젝트

배우 이종석이 6,000여명의 팬들과 행복한 서른 살 생일을 맞았다.

이종석의 아시아 팬미팅 투어 ‘크랭크 업(crank up)’이 지난 9일 대만 타이페이에 위치한 대만 국제 컨벤션 센터(TTIC)와 15일 태국 방콕 쨍와타나 센트럴 플라자에서 열렸다.

이번 팬미팅은 이종석의 서른 번째 생일인 지난 14일을 기점으로 열린 만큼 그와 팬들이 함께 만드는 특별한 생일파티로 펼쳐졌다. 이종석은 “배우로 달려온 20대를 마무리하고 30대를 팬들과 함께 맞이하고 싶어 팬미팅의 타이틀을 ‘크랭크 업’으로 지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8년 동안 쌓아온 자신의 필모그래피 속 명장면과 명대사를 팬들과 되짚어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여기에 대만과 태국 양국의 팬들은 깜짝 생일 이벤트로 이종석의 마음에 화답했다.

대만 팬들은 영원히 이종석과 함께하겠다는 의미를 담은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서툰 한국어에서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공연장은 감동의 물결을 이뤘다. 이어진 팬들의 카드 섹션은 객석을 아름다움으로 물들였다.

태국 팬들도 깜짝 영상으로 그의 생일을 축하했다. 자신들이 사랑했고 앞으로도 사랑할 이종석의 다양한 얼굴과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낸 특별한 생일 선물을 전했다. 이종석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이종석 팬미팅/ 사진제공=에이맨 프로젝트

이종석은 “너무 고맙다. 여러분들이 나의 자신감이다. 감사하다는 말로 밖에 표현할 수 없어 더 아쉽다”며 “팬미팅은소중한 기억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 빠른 시간 안에 인사 못할 수도 있겠지만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날 것이다. 오늘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더욱이 이번 팬미팅은 비교적 길었던 그의 공백기를 무색하게 하는 자리로 의미를 더했다.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끝으로 연기하는 이종석을 만날 수 없었지만, 그에 대한 팬들의 사랑은 굳건했다. 입출국 시 공항에는 수 백 명의 팬들이 운집했고 두 차례 공연은 각국의 팬들로 가득 채워졌다. 공연에 앞서 태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70여 개 매체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케 했다.

이종석은 연출자인 박수진 감독에게 부탁해 특별 제작된 단막극 ‘사의 찬미’ 미공개 예고편을 팬들에게 선물하며 차기작에 대한 팬들의 목마름을 해갈해줬다. 또 앞서 보여줬던 피아노 연주는 물론 한국 공연 당시 게스트로 서기도 했던 가수 로이 킴의 ‘그때 헤어지면 돼’를 라이브로 선보이며 가슴 설레를 시간을 만들었다. 또 다양한 코너와 하이터치 등으로 관객과 직접 교감하며 변함없는 지지를 보내주고 있는 해외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종석은 오는 11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필리핀 마닐라에서 ‘크랭크 업’을 이어간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