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데이비드 맥기니스, 이병헌의 든든한 조력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션샤인’ 데이비드 맥기니스/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데이비드 맥기니스가 위기에 빠진 이병헌과 김태리를 구하며 빛나는 우정과 의리를 선보였다.

지난 16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22화에서는 유진 초이(이병헌 분)와 고애신(김태리 분)가 낭인들에게 쫓기다 열세에 몰리자 주일 미공사관으로 도망쳤다. 공사관에 있던 카일(데이비드 맥기니스 분)이 두사람을 구해줬다.

카일은 미공사관에 총을 쏴 도움을 요청한 유진과 고애신이 구금되자 대변에 나섰다. 그는 고애신이 유진의 부인임을 입증한 것은 물론, 미군 신분인 유진과 그의 아내를 보호하는 것이 미국이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또한 카일은 유진이 안전하게 미국으로 떠날 수 있도록 도왔다. 마차를 이용해 마치 그가 유진을 내빼는 것처럼 꾸며 낭인들을 유인했다. 덕분에 유진은 무사히 뉴욕으로 떠날 수 있었다.

3년 후, 카일은 미국에서 실형을 마치고 주일 미공사관에 찾아온 유진과 작별 인사를 했다. 유진이 다시 조선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것. 카일은 마지막임을 짐작하면서도 유진과 다시 만나자고 약속하며 그의 행운을 기원했다.

데이비드 맥기니스는 ‘미스터 션샤인’에서 카리스마부터 위트까지 폭넓은 연기를 선보이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위기에 빠진 유진을 담대하게 돕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자신을 구해줘서 고맙다는 유진에게 “나의 네 번째 문장이었고, 제일 잘 쓴 문장이었다”라며 부드러운 목소리와 따뜻한 눈빛 연기로 카일 캐릭터의 낭만과 위트를 돋보이게 했다.

‘미스터 션샤인(Mr.Sunshine)’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