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찬, ‘여우각시별’ 합류…인천공항 지키는 보안팀 훈남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지찬/사진제공=WS엔터테인먼트

배우 지찬이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 인천공항 보안팀 직원 역으로 합류한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 분)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 분)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 드라마다. ‘낭만닥터 김사부’의 강은경 작가와 ‘구가의 서’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지찬은 극 중 인천공항의 보안팀 직원으로 등장해 이제훈, 채수빈과 함께 호흡한다. 그는 공항을 책임지는 인물답게 각 잡힌 카리스마로 묵직한 존재감을 뽐낼 예정이다.

영화 ‘청년경찰’에서 맛깔스러운 편의점 먹방을 펼쳐 씬스틸러에 등극했던 지찬은 드라마 ‘병원선’에서도 하지원의 동료 의사로 분해 감초 연기를 톡톡히 해냈다. 최근에는 드라마 ‘나도 엄마야’에서 순수하고 우직한 의사 정진국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유쾌한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시키고 있는 지찬은 ‘여우각시별’을 통해 또 한 번의 색다른 매력을 펼친다.

‘여우각시별’은 오는 10월 1일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