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OCN 역대 최고 시청률로 종영…이하나 죽었나 ‘보이스3’ 궁금↑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2’ / 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가 OC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지난 16일 방영된 최종화는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평균 7.1%, 최고 7.6%를 나타내며 케이블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이는 종전의 OCN 최고 시청률 기록을 보유하고 있던 터널의 6.5%를 뛰어넘은 기록이다. OCN 남녀2549 타깃 시청률 역시 평균 6.4% 최고 6.9%를 기록하며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무엇보다도 방송 후 ‘보이스3′가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차지는 등 다음 시즌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6주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미스터리가 풀리는 동시에 새로운 미스터리로 다음 시즌을 기약했다혐오 범죄조직 닥터 파브르가 벌인 인질극과 테러 위협을 골든타임팀이 해결하며 상황이 마무리되는 듯했지만 아이의 간절한 목소리를 듣고 건물 안으로 들어간 강권주(이하나 분앞에 마지막 폭탄이 폭발해버리는 역대급 엔딩이 펼쳐졌다아이의 목소리는 녹음기에서 흘러나오던 것이었고 이 역시 방제수(권율 분)가 설계한 함정이었다.

방제수가 도강우(이진욱 분)에게 집착한 이유는 질투와 열등감 때문이었다지난 3년 동안 곽독기(안세하 분)에게 도강우의 정보를 받아왔던 그는 같은 경찰힘들었던 성장기혐오에 오랫동안 시달린 사람이라는 공통점으로 도강우 역시 자신과 같은 범죄자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마지막까지 지금 날 죽이고 네 욕망을 받아들여라고 도강우를 도발했지만 방제수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하지만 강권주가 있던 건물이 폭발하는 순간, 27년 전 부친이 저지른 살인 이전에 자신이 미호란 아이의 귀를 유심히 보던 기억이 떠올랐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상황을 조금 떨어진 곳에서 지켜보고 있던 의문의 노인과 남성지난 11화에서 의문의 노인은 자신을 저희는 방선생을 존경해 마지않는 순수한 후원자일 뿐이니까요라고 했다그렇다면 그 옆에 앉아있던 남성은 누구일까그리고 도강우가 우리 곁으로 돌아올 것 같습니다라는 노인의 마지막 말은 새로운 미스터리를 증폭시키며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켰다

보이스2’의 최종화는 장르물의 한계더불어 사건범인피해자에 대한 선입견을 깨트릴 준비가 돼있다라던 이승영 감독의 예고 그 자체였다방제수는 끝까지 치밀한 설계로 골든타임팀을 조여 왔고 결국 강권주가 있던 건물이 폭발하며 그녀의 생사를 알 수 없게 됐다더불어 도강우 역시 마지막까지 사실과 진실의 경계에 서 있었다그가 마지막에 떠올린 기억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다더불어 이 모든 상황을 차 안에서 지켜보고 있었던 의문의 노인과 남성은 새로운 미스터리를 예고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