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종영 앞두고 자체 최고 시청률 돌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둔 tvN ‘미스터 션샤인’이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돌파했다.

17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22회는 16.6%(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지난 9일 방송이 나타낸 종전의 자체 최고 시청률보다 0.5%P 높은 기록이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18.2%까지 올라 지상파를 포함한 모든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표적 시청 세대인 2049 시청률은 평균 9.9%, 최고 11.2%다.

이날 방송에서 유진 초이(이병헌)과 구동매(유연석)는 각기 다른 방법으로 고애신(김태리)을 구하고, 3년의 세월을 돌아 결국 애신이 있는 조선으로 돌아왔다. 감옥에 수감된 유진은 3년 만에 출소해 “남은 생을 다 쓰겠다”며 조선으로 갔다. 일본 낭인들로부터 애신을 구했던 동매는 무신회 수장이 휘두른 칼을 맞고 바다속으로 떨어졌다. 그리고 3년 뒤 만주 아편굴에서 만신창이가 된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조선으로 돌아온 폭발하는 호텔 글로리를 달려 나오는 애신과 히나(김민정)의 모습이 담겼다. 유진과 동매는 그런 두 사람의 모습을 보고 경악해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미스터 션샤인’은 오는 22일과 23일 추석특집 프로그램 편성으로 휴방된다. 22일 오후 9시에는 ‘미스터 션샤인’ 1~22회를 감독판으로 재구성한 특집 방송이 안방극장을 찾는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