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종영] 충격 결말…이하나, 생사 불분명 “시즌3서 확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2’ 종영/ 사진=OCN 방송화면

OCN 오리지널 ‘보이스 시즌2′(보이스2)가 12회를 끝으로 지난 16일 막을 내렸다. 이진욱은 살인마 권율을 처단했지만 폭파된 건물에 있던 이하나의 생사는 불투명하다. 제작진은 “못다한 이야기는 보이스 시즌3 ‘공범들의 도시’에서 계속됩니다”라는 자막으로 다음 시즌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된 ‘보이스2’에서 도강우(이진욱) 형사는 격투 끝에 방제수(권율)를 제압했다. 하지만 덫에 걸린 강권주(이하나) 앞에서 시한폭탄이 터졌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반전을 거듭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 올렸다. 결말을 예측하기 힘들었다. 방제수는 일부러 자수했고, 계획적으로 도강우와 강권주에게 접근했다. 취조를 당하는 순간에도 흐트러짐 없이 도강우를 자극했다. 두 사람의 심리 싸움은 치열했다. 방제수는 도강우와 강권주에게 “퀴즈 하나 낼까요? 두 사람이 살면 몇 명이 죽을 거 같아요?”라며 비웃었다.

잠시 후 검찰이 취조실로 들이닥쳤다. 검찰은 해경인 방제수가 경찰들을 살해했다며 자신들이 사건을 맡겠다고 했다. 도강우가 흥분하며 제지했지만 소용 없었다. 범행 동기를 직접 들으려 했던 도강우는 눈 앞에서 방제수를 보내야 했다.

이후 방제수는 볼일을 보는 척하면서 화장실에서 탈출을 감행했다. 이 모두 계획된 것이었다. 살인 집단 ‘닥터 파브르’의 일원이 중국집 배달원으로 위장해 화장실에 미리 가위를 갖다 놓았다. 반전도 있었다. 강력계 형사 중 한 명도 ‘닥터 파브르’ 일원이었던 것. 형사는 수갑을 풀어 탈출을 도왔다. 방제수는 그 자리에서 자신을 도와 준 형사를 죽이고, 나머지 형사들 모두를 가위로 찔렀다.

강권주는 방제수가 탈출을 준비하는 소리를 귀로 들었고, 이 사실을 도강우에게 알렸다. 재빨리 뒤를 쫓았지만 형사들이 당한 뒤였다. 도강우는 담을 넘어 달아나는 그에게 총을 쐈다. 방제수는 어깨에 총을 맞고 쓰러졌지만 곧바로 일어나 도망쳤다. 도강우는 “자수부터 탈출까지 경찰이 얼마나 무능력한지 증명하려고 계획했다”며 치를 떨었다.

종반부에서 또 한 번의 소름돋는 반전이 펼쳐졌다. 도강우의 최측근으로, 그의 곁을 지키며 정보원 역할을 했던 곽독기(안세하)가 방제수의 조력자였던 것. 곽독기는 3년 동안 도강우의 일거수일투족을 있는 그대로 방제수에게 알려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도강우는 방제수의 아지트에서 곽독기를 발견했다. 붙잡힌 곽독기는 잘못을 인정하며 자신을 죽이라고 했지만 도강우는 눈물을 흘리며 그를 가격했다. 죽일 만큼 배신감이 컸지만 곽독기를 죽이는 것은 방제수가 원하는 일. 도강우는 마음을 억눌렀고, 방제수는 이 모든 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방제수는 도강우와 강권주를 위기에 몰아넣기 위해 고시원 폭탄테러를 준비했다. 도강우, 강권주를 필두로 경찰특공대가 진입해 범인을 잡았지만 방제수가 아니었다. 방제수는 반대편 건물 옥상에서 도강우를 도발했다.

지하에서 마주한 도강우와 방제수는 격투를 벌였다. 초반에 밀리던 도강우는 방제수를 제압하고 총을 겨눴다. 방제수는 “나를 살려두면 강권주가 죽어. 날 죽여. 날 죽이고 기억해. 네 운명을 받아들여”라며 도강우를 자신과 똑같은 살인자로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자극했다. 도강우는 “생각 같아서는 네 대가리에 구멍을 내주고 싶은데 네가 진정으로 원하는 걸 안 이상 절대 안해. 네가 아는 내 과거 그건 과거일 뿐이야. 네 생각보다 세상은 아직 살만해”라며 방제수의 다리에 총을 쐈다.

같은 시간 “살려달라”는 여학생의 음성이 강권주의 귀에만 들렸다. 강권주는 지하로 향했지만, 이는 방제수의 덫이었던 것. 이를 알게 된 도강우는 강권주에게 “어디냐”며 무전을 쳤고, 강권주는 “누가 장난을 친 것 같다”며 눈 앞에 있는 폭탄을 확인했다. 타이머는 ‘0’을 표시했고 폭탄이 터졌다. 강권주는 어떻게 됐을까.

‘보이스2’는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배우들의 호연으로 시즌1을 넘어서는 인기와 화제를 모았다. 지난 10회 방송분은 시청률 6%(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시즌1 최고 기록인 5.7%를 넘어섰다.

이하나는 극 중 골든타임팀 리더로서 강력한 존재감은 물론 남다른 청력을 보유한 인물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그리며 극을 이끌었다. 표정부터 말투까지 완벽에 가깝게 ‘강권주’를 표현하며 대체불가한 매력을 보여줬다. 특히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자신 만의 뚜렷한 색깔을 드러내며 강권주=이하나 라는 공식을 각인시켰다.

도강우를 연기한 이진욱은 ‘싸이코패스’와 ‘형사’라는 이질적인 두 캐릭터를 표현해내며 극 전개를 이끌었다. 시청자들은 종반부까지 그가 3년 전 동료 형사를 살해한 진범이었을지, 살인마 방제수(권율)와 한 편이었을지 헷갈렸다. 설마 하면서도 쉽게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이진욱은 자신과 얽힌 과거와 관련해 미세한 감정 연기도 설득력 있게 담아내며 ‘도강우’ 그 자체로 열연했다.

‘보이스2’의 중심에는 살인마 방제수를 맡은 권율이 있었다. 전작의 모태구(김재욱)를 넘어서는 악독함으로 드라마가 이어지는 내내 소름을 유발했다. 순박하게 생긴 얼굴 뒤로 온갖 만행을 일삼는 방제수를 탄탄한 연기로 담아내며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만들었다. 살인집단 ‘닥터 파브르’의 수장으로, 인간의 증오와 분노를 조종해 살해를 지시했다. 살해 후 신체를 잘라 수집하는 등 지금껏 보지 못한 역대급 살인마의 모습을 몰입도 높게 표현하며 그야말로 시청자를 분노케했다.

특히 ‘보이스2’는 데이트폭력, 아동학대 등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범죄를 밀도 높게 담아내 공감을 이끌었다. 또 조직적으로 이루어진 혐오 집단이 도청, 도촬을 통해 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사실을 보여줌으로써 경각심을 갖게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