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인간극장’ 그곳을 찾아서…소확행 여행 ‘훈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

배우 임원희의 색다른 여행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여행을 떠난 임원희의 모습이 담겼다. KBS1 ‘인간극장’의 열혈 팬인 임원희는 방송에서 본 ‘멸치잡이 형제’를 만나기 위해 여수 개도로 향했다.

배우 김민교는 섬으로 여행을 간다는 임원희의 말에 선뜻 따라나섰지만 이내 ‘인간극장’ 출연자를 만나기 위해서라는 말을 듣고 놀란 표정을 지었다.

개도에 도착한 임원희는 화면에서만 본 멸치잡이 형제를 실제로 만나자 수줍은 소녀처럼 좋아했다. 그는 “형제들의 평범한 일상을 보고 대리만족을 하고,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이어 멸치잡이 형제와 기념사진을 찍고, 사인까지 받았다. 멸치잡이 형제는 “사인을 해본 적이 없는데”라며 쑥스러워하면서도 환한 미소를 지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