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창정, 아들 넷 육아담 터졌다…”딸도 있었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가수 겸 임창정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임창정은 ‘미운 우리 새끼’에서 특별 MC로 활약했다. 현재 아들 넷을 키우고 있는 그는 아들만 키우는 김건모, 박수홍, 김종국 어머니와 잘 통했다. 아들을 키우는 고충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마음을 이해했다.

특히 임창정은 “아들들이 나랑 꼭 닮아서 힘들지만, 그래도 흐뭇하다”고 말했다. 이어 “딸도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