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박정민, 이병헌 만났다..짧지만 강렬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

“조선은 쉽게 지지 않을 것이오. 조선을 지키는 의병이 있소.”

배우 이병헌의 말이다. 그는 16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박정민을 만나 “조선에는 의병이 있다”고 힘줘 말했다.

박정민은 ‘미스터 션샤인’에서 안창호 역을 맡아 특별 출연했다.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안창호는 미국에서 유진초이(이병헌)에게 길을 물었다. 유진은 “조선인이냐”며 안창호가 찾는 곳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 그러면서 미군 감옥에 있었던 3년 동안 전혀 듣지 못한 조선의 상황에 대해 물었다.

안창호는 “러일전쟁은 일본의 승리로 끝났고, 을사늑약을 맺어 주권도 강제로 빼앗겼다. 대한제국의 통치는 일본의 명령과 허락 아래 이뤄지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대한의 이 같은 상황을 알리기 위해 많은 동포들이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진은 놀랐지만 이내 “조선은 의병이 있어 쉽게 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고, 안창호는 “나도 그중 하나”라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