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차화연, 시모 정재순에 “막말, 사과하세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어머니, 저에게 한 말 사과하세요.”

배우 차화연이 16일 오후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 정재순에게 이같이 말했다.

오은영(차화연)은 이날 남편 출근길에 볼에 입을 맞췄다는 이유로 시어머니 박금병(정재순)에게 꾸지람을 들었다. 금병은 은영에게 “곧 나이가 환갑이다. 천박하게 무슨 짓이냐”며 “나중에 며느리가 생겨도 그렇게 할 것이냐”고 언성을 높였다.

은영은 금병의 ‘술집 여자’라는 말에 상처를 입어 눈물까지 글썽였다. 이후 친구 나홍실(이혜숙)을 찾아가 속내를 털어놓고 위로받았다.

금병이 좋아하는 케이크를 사온 은영은 “어머니가 좋아하는 망고 케이크다. 직접 사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침 출출했는데 잘 됐다”는 금병에게 “아까 한 말 사과하라”면서 “어떻게 며느리에게 ‘술집 여자’라는 말을 할 수 있느냐”고 했다.

하지만 금병은 “내가 언제 그런 말을 했느냐”고 받아쳤다. 이때 왕진국(박상원)이 들어와 상황을 정리했고, 진국은 억울해하는 은영을 나무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