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권율 공범 류예리, 독한 최후…마지막까지 강렬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보이스2’ 류예리/ 사진=OCN 방송화면

배우 류예리가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15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보이스2’에서다.

이날 류예리는 “곧 있으면 새로운 세상이 온다”며 경찰과 대치하다 제압 당했다. 투항하라는 도강우(이진욱)에게 “니들한테 잡힐 바엔 죽는 게 낫다. 그분이 그랬어. 너도 우리와 다르지 않다고”라며 목에 걸고 있던 청산가리를 먹고 독한 최후를 맞이했다.

류예리는 극 초반 강력팀 나홍수 계장(유승목)이 미지의 제보자 ‘심마니’와의 만남을 위해 갔던 ‘갈선치킨’의 사장. 뒤따라 온 도강우, 강권주(이하나)와 마주쳤지만 정체가 발각되지 않았다. 이후에는 데이트폭력범을 응징하려던 피해자에게 약물을 주사한 것은 물론 방제수(권율)가 골든타임팀 팀원을 습격할 때 CCTV와 엘리베이터를 조작하는 등 범죄 현장의 뒤에서 조력자로 은밀히 움직였다.

특히 등장할 때 마다 완전히 다른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조차 동일인물인지 알아채지 못했다. “저 배우 누구냐”며 궁금증을 갖게 만들었다.

류예리는 2013년 ON STYLE에서 방영된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4’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대기업을 퇴사한 후 모델에 도전한 그는 남다른 열정과, 어떤 상황에서도 침착한 강철멘탈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후 잡지와 광고, 패션쇼 등에서 활발히 활약하던 중 올해 초 방영된 SBS 드라마 ‘리턴’에 출연하며 배우로 변신했다.

‘보이스2’는 오늘(16일) 최종화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