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기홍, 할리우드에서 한국어 이름 쓰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영화배우 이기홍이 미국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면서 한국어 이름을 고집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기홍은 1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이상윤·육성재·양세형의 새로운 친구로 등장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들은 볼링 게임을 마치고 식사를 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미국에서 다소 발음하기 어려운 ‘이기홍’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이유에 대해 “해외 유명 작가나 작곡가, 모차르트나 차이코프스키의 이름은 어렵지만 모두가 기억한다”며 “내가 한국 이름을 써서 열심히 하고 잘 되면 발음이 어렵더라도 다 불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기홍의 대답에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감탄사를 쏟아냈다. 이기홍은 이어 “한국 사람들이 할리우드를 너무 이상적으로 보는 것 같다. 나는 똑같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