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복면가왕’서 ‘패왕별희’로 등장..”힘이 되는 말 듣고 싶어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니콜.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카라 출신 가수 니콜이 ‘복면가왕’에 출연했다.

니콜은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 ‘패왕별희’라는 애칭으로 복면을 쓰고 등장했다. 영화 ‘미녀와 야수’ OST ‘뷰티 앤 더 비스트(Beauty And The Beast)’로 듀엣 호흡을 맞췄고, 이후 블랙핑크 ‘불장난’을 불렀다.

“10대의 청초한 목소리”라는 평가를 얻은 패왕별희의 정체는 니콜이었다. 그는 복면을 벗고 “방송으로 봤을 때는 어둡고 차가운 느낌이었는데, 판정단으로 출연했을 때 따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수로 나와도 힘이 되는 말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서 나왔다. 가수로 섰을 때 더 따뜻한 느낌”이라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