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봉태규·시하, 엄마 하시시박 위한 감동 이벤트 ‘눈물+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슈펴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

“빛나는 모습을 지켜주고 싶었어요.”

배우 봉태규가 아내이자 사진작가 하시시박에게 한 말이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다.

봉태규는 이날 아들 시하와 아내를 위해 이벤트를 준비했다. 둘째를 출산한 뒤 다시 일터로 돌아간 아내에게 힘을 주기 위해서다. 몰래 일터를 찾은 봉태규는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아내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고, 이후 시하가 나서 꽃다발을 건넸다.

놀란 하시시박은 감격한 표정을 지었고, 인간 화환으로 변신한 봉태규를 보고 환하게 웃었다.

봉태규는 식사 도중 카메라 모양의 케이크를 준비해 감동을 더했다. 시하도 엄마와 입을 맞추며 마음을 대신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봉태규는 하시시박의 새 명함을 만들어 선물했고, 하시시박은 눈물을 흘리며 감동했다.

이어 봉태규는 손수 적은 편지를 읽으며 “사진을 찍으며 일하는 모습이 가장 빛난다. 그 모습을 지켜주고 싶다”며 고마운 마음을 편지에 담았다. 시하 역시 눈물을 흘리는 엄마에게 “울지 마요. 내가 지켜줄게”라고 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