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 실력파 신인의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로시. / 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가수 로시가 개성 넘치는 목소리와 가창력으로 이목을 끌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다.

로시는 ‘인기가요’에서 최근 발표한 첫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곡 ‘버닝(Burning)’을 불렀다. 빼어난 노래 실력은 물론 독특한 음색과 창법으로 시선을 모았다. ‘실력파 신인’의 등장을 제대로 알렸다.

‘버닝’은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로, 사랑을 촛불과 반딧불이로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가수 신승훈이 프로듀서로 나서 완성도를 높였다. ‘신승훈의 뮤즈’로 화려하게 데뷔한 로시는 ‘버닝’으로 한 음악 프로그램에서 8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몰이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