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피드’ 10주간의 대장정 마무리…이상민·유경욱·김일중 ‘찰떡 호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히스토리 ‘저스피드’

히스토리 채널 예능프로그램 ‘저스피드’가 자동차 예능의 새 역사를 쓰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15일 최후의 대결을 펼치며 10주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최종회에서는 9인의 플레이어가 2명씩 팀을 편성해 랩타임 합이 60초대에 근접해야 하는 경기를 벌였다.

플레이어들은 남다른 팀 워크를 자랑하며 60초 대에 초근접한 랩타임을 달성했다. 제작진이 부정행위 단속을 위한 검차까지 실시할 정도로 믿을 수 없는 기록이 나오자, MC들과 참가자들도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이 전무후무한 기록에 힘을 실었던 한 플레이어는 1대1 경기로 바뀐 4강에서도 기준 랩타임과 비슷한 시간을 기록하며 활약을 보여줬다. 이어 펼쳐진 결승전에서도 정확한 시간 측정력으로 마지막 회의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처럼 화려하게 막을 내린 ‘저스피드’는 자동차 예능계의 지표를 세운 프로그램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자동차 예능의 터줏대감 이상민과 레이서 유경욱, 방송인 김일중의 진행 호흡이 돋보였다. 재치 있는 입담과 긴장감 넘치는 진행 능력으로 재미를 더했다.

더불어 왕좌를 차지하려는 플레이어들의 경기는 ‘저스피드’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MC들과 플레이어들이 알려주는 자동차 정보 역시 볼거리를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