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권재관, 사진을 실물로 만드는 유쾌한 3D 마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개그콘서트’

‘개그콘서트’에 강호동이 뜬다?

16일 오후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비둘기 마술단’에서는 사진이 실물이 되는 3D 복합기 마술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비둘기 마술단’은 어두웠던 과거를 청산한 권재관, 이성동, 배정근, 윤승현이 마술을 보여주는 코너이다. 중독성 있는 박수와 권재관의 무심한 말투가 재미를 더하고 있다.

‘개그콘서트’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권재관은 관객이 어느 손에 물건을 쥐고 있는지 맞추는 물건 찾기 마술로 몸을 푼다. 이어 3D 마술에 도전해 놀랍게도 평생의 동반자가 보고 싶다는 이성동의 소원을 이뤄준다”고 귀띔했다.

더불어 강호동을 소환하는 마술에서는 ‘3초 강호동’으로 불리는 배정근이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등장해 현장을 찾은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제작진은 “배정근은 강호동과 닮은 외모와 분위기로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며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