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생계형 로스쿨 준비생’으로 안방극장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

배우 유이가 생계형 로스쿨 준비생으로 변신했다. 지난 15일 베일을 벗은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을 통해서다.

유이는 ‘하나뿐인 내편’에서 아르바이트와 학업을 병행하며 로스쿨 진학을 꿈꾸는 김도란 역을 맡았다. 넉넉하지 않은 생활 환경에도 씩씩한 긍정적인 성격의 인물이다.

첫 회에서 검사를 꿈꾸는 도란은 부모님의 부담을 덜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로스쿨 입학 비용을 마련했다. 자신을 걱정할 아버지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비밀로 하는 등 꿈을 향한 열정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도란은 양어머니 소양자(임예진)와 동생 김미란(나혜미)에게 구박받으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활기찬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냈다.

이후 일하러 간 레스토랑에서 왕대륙(이장우)과 마주친 도란은 장소영(고나은)과의 인연을 만들기 위해 수상한 행동을 하는 그를 사기꾼으로 오해했다. 대륙을 향해 “인생 그렇게 사는 거 아니다”고 충고까지 했다. 대륙과의 첫 만남을 통해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