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극적 탈출..복수의 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남상미. /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화면 캡처

예측을 뛰어 넘은 극적인 사건과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토요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의 이야기다. 무엇보다 남상미는 거침없는 액션부터 뜨거운 눈물, 분노까지 다양한 감정을 드러내며 극의 중심을 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기억을 찾은 은한(남상미)은 찬기(조현재)에게서 탈출하는 과정이 담겼다. 은한이 과거를 모두 기억해낸 것을 알게 된 찬기는 정실장(한은정)과 합심해 은한을 우울증으로 몰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려 했다. 두 사람의 음모를 알게된 은한은 찬기의 사포닌 알러지를 이용, 자동차를 몰고 막힌 대문을 향해 거침없이 돌진해 극적으로 탈출한다.

남상미는 자동차 액션 장면은 물론 딸 다라를 향한 애틋한 모정, 찬기를 향한 억눌린 분노와 단호한 일갈까지 은한이 겪는 다양한 감정을 눈빛과 목소리로 섬세하게 표현했다.

시청자들 역시 은한이 처한 상황과 감정에 공감하며 은한을 응원했다.

남상미의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 관계자는 “남상미는 은한의 감정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시청자들 덕분에 힘내서 막바지 촬영을 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