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박유나 “소중하고 고마운 작품”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유나. / 제공=크다컴퍼니

배우 박유나가 지난 15일 막을 내린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을 두고 “소중하고 고마운 작품”이라고 말했다.

박유나는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화학과 18학번 과대표 유은 역을 맡았다.

그는 16일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마지막라는게 믿기지 않는다. 이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한 발자국 나아간 것 같아 소중하고 고맙다”면서 “유은과 함께한 모든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박유나는 동원작 웹툰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며 든든한 과대표로서 활약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가능성을 증명한 만큼 다음 작품에도 이목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