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가 보여준 성장 가능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차은우. / 제공=판타지오, JTBC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지난 15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은 외모 콤플렉스로 인해 성형수술을 받은 미래(임수향)가 성장하는 과정을 그렸다. 차은우는 미래의 곁을 지키며 그의 성장을 돕는 도경석 역을 맡았다. 원작인 웹툰과 높은 싱크로율로 방송 전부터 주목받았다.

차은우는 아스트로의 멤버로 무대와 예능, MC 등 다양한 방면을 넘나들며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투 비 컨티뉴드’ ‘복수노트’ 등 웹드라마와 KBS2 ‘최고의 한방’ 등에 출연하며 작은 배역부터 연기 경력을 쌓았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으로 처음 주인공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차갑고 무심한 성격의 경석을 연기한 차은우는 인물이 지닌 외로운 면을 표현하기 위해 눈빛과 표정, 작은 동작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시청자들이 경석의 미묘한 감정에 자연스럽게 몰입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 애썼다.

극 초반에는 통쾌한 대사로 시청자들의 답답한 속을 뚫었고, 미래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마다 나타나 도와주는 모습으로 설레게 만들었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로서가 아니라 연기자로서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주며 호평을 얻었다.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차은우에 대한 관심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뜨겁다.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광고 섭외 문의도 끊이질 않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