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임수향. / 제공=FN엔터테인먼트

배우 임수향이 지난 15일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을 마치며 “행복했다”고 털어놨다.

임수향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강미래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외모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인물의 아픔과 상처를 매끄럽게 표현했고, 서서히 성장하는 모습까지 그려내며 극의 중심을 잡았다.

무엇보다 기존의 단아한 이미지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강조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임수향은 16일 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쉽지 않은 도전이었지만, 미래로 살 수 있는 시간이 모두 행복했고 감사하다. 미래가 함께 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상의 모든 미래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그동안 드라마와 미래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