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임예진, 얄미운 엄마로 연기 변신..역시 베테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

배우 임예진이 얄미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지난 15일 처음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을 통해서다.

임예진은 ‘하나뿐인 내편’에서 남편이 데려온 아이를 키우게 된 소양자 역을 맡았다. 첫 등장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방송에서 양자는 아이를 보고 놀라고 당황하지만 “이 아이 키워줄 사람 나밖에, 우리밖에 없다”는 동철(이두일)의 말을 믿고 어쩔 수 없이 갓난아이를 돌봤다.

양자는 친자식인 미란(나혜미)보다 도란(유이)을 더 챙기는 동철이 밉지만, 가정을 지키기 위해 참고 참았다. 어쩔 수 없이 조금씩 터져나오는 불만을 애써 감추려고 하는 연기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먹는 것, 입는 것에 차별을 두며 미란만 챙기는 등 얄밉게 행동해 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다.

임예진은 ‘하나뿐인 내편’ 전개의 핵심 인물로 활약할 예정이다. 그동안 보여준 연기와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그는 “내가 미움을 많이 받아야 하는 드라마”라고 소개하며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