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여아 살해”…‘보이스2’ 이진욱, 이하나에 과거 고백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OCN ‘보이스2’ 방송화면

15일 방송된 OCN ‘보이스2’에서 이진욱이 이하나에게 자신의 과거를 털어놨다. 아버지가 여섯 살짜리 여자 아이를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부터 블랙아웃이 시작됐다는 것이다.

도강우(이진욱)가 들려줄 이야기는 이랬다. 그는 일본에서 태어났으며 아버지는 택시 기사였다. 풍족하지는 않아도 화목한 가족이었다. 그리고 도강우에겐 미우라는 이름의 친구가 있었다. 같은 동네에 살던 여자 아이였다.

하루는 도강우와 미우가 숨바꼭질을 하며 놀았다. 도강우가 술래가 된 사이 미우가 사라졌다. 도강우가 발견한 것은 피투성이가 된 미우의 신발뿐이었다.

도강우는 “그날 일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아버지가 여섯 살 난 여자아이를 죽이고 시신을 훼손했다는 거, 그리고 내가 아버지의 살인을 도왔다는 언론의 기사들뿐”이라며 “두 달만에 아버지는 사형 당했고 우리 가족은 매일이 지옥이었다. 그 때부터 블랙아웃이 시작됐고 어머니는 그 핑계로 나를 데리고 한국에 오셨다”고 털어놨다.

도강우는 자신이 아버지 같은 살인마가 될 까봐 두려워 경찰이 되기로 했단다. 유일한 친구인 형준(홍경인)을 사귈 무렵부터 그에겐 블랙아웃이 다시 시작됐다. 그리고 누군가 도강우의 과거를 이용해 형준(홍경인)을 살해했고 도강우는 사건의 진실을 추적하다가 강권주(이하나)의 팀에 합류하기에 이르렀다.

이야기를 들은 강권주는 “팀장님은 이제 혼자가 아니세요”라며 도강우를 위로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