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 검사 꿈꾸는 법대생으로 등장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유이가 검사를 꿈꾸는 법대생으로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김동철(이두일)은 보육원에서 함께 자란 강수일(최수종)의 딸 도란을 대신 키우기로 했다. 강수일이 강도 살인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딸을 키울 형편이 안 됐기 때문이다. 수일의 아내 소양자(임예진)는 그런 도란의 존재를 못마땅하게 여겼다.

도란(유이)은 법학과로 진학했다. 정의로운 검사가 되길 꿈꿨다. 도란의 하루는 바빴다. 학교 수업이 끝나면 패스트푸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로스쿨에 진학해야 하지만 부모님에게 손을 벌리고 싶지 않아 스스로 입학금을 마련하던 중이었다.

도란의 동생인 미란(나혜미)은 아나운서 지망생이었지만 번번이 시험에서 떨어졌다. 그는 자신과 같은 아나운서 학원에 다니던 친구가 시험에 합격했다면서 엄마 양자에게 “유학만 다녀왔어도, 아니 어학연수만 다녀왔어도 내가 됐다”고 토로했다. 양자는 “도란이만 데려오지 않았어도 미란이 유학을 보내줄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